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박원순 시장 메모 발견…비서 '미투' 고소 언론 보도도"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9일 낮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공관(관사)에서 메모가 발견됐다고 이날 SBS와 MBC가 저녁 뉴스를 통해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5시 17분쯤 박원순 시장의 딸이 경찰에 "(아버지가) 유언과 비슷한 말을 남긴 뒤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메모까지 발견됐다는 소식이 이어진 것이다. 경찰이 박원순 시장에 대한 수색 과정에서 시장 공관도 수색했는데 여기서 발견했다는 것.

박원순 시장이 남긴 것으로 보도된 메모의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9일 SBS 8시 뉴스 ' 9일 SBS 8시 뉴스 '"박원순, 지속적 성추행…대화록 제출" 비서 고소장' 보도 화면. SBS 홈페이지

아울러 SBS와 MBC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실종 소식이 알려지기 전인 어제(8일) 저녁 박원순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SBS와 MBC에 따르면 고소인은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로, 박원순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내용 등 피해 정황이 고소장에 적혔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 긴급 보고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같은 피소와 실종이 개연성이 있다고는 단정할 수 없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에 박원순 시장 관련 미투 사건 고소가 접수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 이에 대해서는 오보라고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SBS와 MBC 보도 내용에 따르면 고소장은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바로 접수됐고, 곧이어 고소인 조사도 진행됐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위치한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서울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오늘 및 내일 별다른 일정이 없는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공관)에서 나오면서 외출 상태이다.

원래 이날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만남이 예정돼 있었지만 이날 오전 급히 취소됐는데, 이에 대해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몸이 안 좋아서, 건강상 이유, 최근 일정이 많아서"라고 면담 취소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외출 당시 박원순 시장은 검은색 모자, 짙은 색 점퍼, 검은색 바지, 회색 신발, 검은 배낭 등을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와룡공원 인근에서 경찰 기동대원들이 손전등을 들고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와룡공원 인근에서 경찰 기동대원들이 손전등을 들고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성북동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잡힌 후 끊긴 것으로 파악된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2개 중대, 드론, 경찰견 등을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지점 일대 및 종로구 와룡공원 주변 등에 투입, 야간에도 계속 박원순 시장 수색을 이어나가고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사건사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