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연합뉴스에 대한 정부지원 중단하라'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뉴스통신사 연합뉴스에 지원하는 연 300억원 상당의 정부 지원을 중단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지난 4일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으며, 11일 만인 15일 오전 현재 20만 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 '***'는 "국가기간 뉴스통신사로서 공정한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에 실패한 연합뉴스에 국민혈세인 세금으로 매년 300억원이라는 재정 지원을 한다는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연합뉴스가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해 여론을 호도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일례로 특정 정치 세력 산하의 연구소 직원을 마치 공정한 정치 논평을 할 수 있는 독립적인 전문가인양 뉴스에 초대해 불특정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1, 2시간씩이나 되는 긴 시간동안 특정 정치세력의 이익을 대변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연합뉴스 출범 당시의 군사정권 같은 정부 차원의 언론계에 대한 위협과 탄압은 없다"며 "우리 사회의 현재 민주화 수준은 더 이상 연합뉴스만을 정부 탄압으로부터 보호해야 할 명분을 없애기에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와 청와대는 국민청원 동의자가 30일 내에 20만명을 넘을 경우 공식 답변해야한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문화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