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세계 전통북춤 대구서 둥둥둥~19, 20일 제1회 대구국제전통북페스티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아프리카 공연팀 '원따나라'. 대구국악협회 제공 아프리카 공연팀 '원따나라'. 대구국악협회 제공

대구국악협회(회장 김신효)가 주최·주관하는 제1회 대구국제전통북페스티벌이 19일(금)과 20일(토) 오후 5시부터 오후 9시까지 대구스타디움 서편광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올해 첫 회로 개최되는 이번 페스티벌은 대구지역에 소재한 인류무형문화유산 농악종목 4개 단체를 중심으로 인류무형문화유산의 의미 및 가치를 확산시키고 문화유산의 전승 보급을 위해 마련됐다.

축제 프로그램은 공연과 전시·체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공연은 대구시 지정 무형문화재 제1호 고산농악, 제2호 날뫼북춤, 제3호 욱수농악, 제4호 천왕메기를 비롯해 금회북춤, 달구벌북춤, 진도북춤, 대구시민취타대, 밀양북춤, 버꾸춤 등 다양한 전국의 전통북 무대와 라틴타악, 아프리카 타악&댄스 등 세계 전통북 공연도 펼쳐진다. 이밖에도 퓨전타악과 청소년 공연무대도 선보일 예정이다.

풍악광대놀이 공연 모습. 대구국악협회 제공 풍악광대놀이 공연 모습. 대구국악협회 제공

또한 세계 전통북, 한국 전통북 체험부스가 운영되며, 대구시 지정 무형문화재 농악종목 4종과 연계프로그램으로 대구국채보상운동 홍보전시가 이루어진다.

이번 축제 개막식은 19일 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 서편광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되며 퓨전타악 식전 공연과 축사, 축제 비전 선포에 이어 천고(天鼓) 퍼포먼스 등도 곁들여진다.

대구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농악종목에 해당하는 대구시 지정 무형문화재로 4개 단체가 등재되어 있으며, 전국 전통북 생산량 가운데 50% 이상을 차지하는 지역이다. 또한 금회북춤과 같이 전통북을 통한 연희 역량도 우수하다.

김신효 대구국악협회 회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인류무형문화유산이 특정인을 통한 보존과 진흥을 넘어 시민들이 그 가치를 함께 만들어 가는 축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동시에 '북'이라는 전세계 어디에나 존재하는 유형적 형태를 통해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국제교류의 장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문화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