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 근대골목에 우뚝 선 '한국의 집' 정체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신홍식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 "당장의 돈 보다 대구문화 살리는 것이 더 큰 이익!"

신홍식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가 '한국의 집' 건축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석민 선임기자 신홍식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가 '한국의 집' 건축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석민 선임기자

대구근대골목투어 제2길 진골목을 나가다보면 정소아과 앞에서 '한국의 집'이란 간판을 단 커다란 한옥건물을 만나게 된다. 그곳을 지나는 관광객은 물론, 대구에서 오래 산 시민들조차 '그 한옥의 정체'에 대해 의문을 갖는다. 한국의 집이 진골목과 잘 어울리기는 하지만, "누가 대체 뭐 하려고 이런 상업적 요지에 대형 한옥을 지었을까" 궁금해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 한국의 집 주인장인 신홍식(67)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를 만났다.

▷얼핏 보기에도 한옥의 규모가 상당해 보인다. 경제적 측면에서 보면 이곳에 한옥이 아니라 빌딩이 들어서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게 일반적이다.

- 본관 건물(188.1㎡)과 안채(79.2㎡), 마당과 주차장을 모두 포함하면 1천320㎡(400평) 정도된다. 땅값과 건축비 등을 포함해 100억원 정도 투입되었다. 처음에는 미술관을 구상했다. (사업가 출신의 신홍식 대표는 동시작가이면서 화가이기도 하다) 건설사에서는 13층짜리 빌딩을 짓자고 제안해왔다.

그런데 대구근대골목투어 핵심지역인 이 곳에 빌딩을 짓게 되면, 대구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대구근대골목투어가 죽을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장의 경제적 이득보다 대구문화를 살리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직접 한옥을 스케치했다.

▷ 이 지역은 중심상업지역으로 알고 있다. 한옥을 신축할 수 없는 곳이 아닌가?

- 사실 한옥을 신축한 것이 아니라 개축한 것이다. 대구시민들이 잘 알고 있는 정소아과 건물은 1924년 당시 대구 최고의 부자였던 서병국의 집이다. 그 앞에 위치한 한국의 집 안채는 그에 앞서 서병국의 사촌이 1919년 9월 18일 상량한 대형 한옥이다. 그 때 이미 실내 화장실을 설치했고, 건축 자재 역시 가정집에선 보기 드문 대형 통나무를 사용했다. 비록 양쪽에 위치한 사랑채는 소실되었지만,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집이다.

인근 한옥을 추가로 사들여 그 규모만큼 개축을 해 현재의 한국의 집이 지난해 10월 준공되었다.

▷ 왜, 이름이 '대구의 집'이 아니고 '한국의 집'인가?

-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도시, 대구'라는 관점에서 '한국의 집'이라고 이름 지었다. 안채와 한국의 집 본관의 문은 모두 '들문'으로 되어 있다. 필요에 따라 모든 문을 들어 올리면 대구근대골목 전체와 한국의 집이 완전히 소통할 수 있는 구조이다.

▷ 대구근대골목을 따라 난 한국의 집 담벽에 설치된 '정조대왕 화성 반차도'가 이색적이다. 무슨 사연이 있나?

- '정조대왕 화성 반차도'는 아버지 사도세자에 대한 정조의 효심을 잘 나타냈을 뿐만 아니라, 말·사람 등 1천800여 등장인물의 표정과 동작이 모두 다르다. 김홍도 김득신 등 당시 최고의 궁중화원이 총동원되어 만들어진 세계적 걸작이다. 이게 책속에만 갇혀 있는 것이 너무 안타까워서 10년 전 계명대 미대 학생들과 협력해 100호짜리 67개 그림으로 재현해 대구문화예술회관과 대구학생문화센터, 인터불고호텔에서 전시회를 가졌다. 그후 보관할 곳이 없어 창고에 쌓여 있는 게 현실이다.

신홍식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가 '한국의 집' 담장에 도자기판으로 설치된 '정조대왕 화성 반차도'의 의미와 제작 과정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석민 선임기자 신홍식 (사)대구아트빌리지 대표가 '한국의 집' 담장에 도자기판으로 설치된 '정조대왕 화성 반차도'의 의미와 제작 과정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석민 선임기자

이걸 다시 컴퓨터 그래픽 작업을 거쳐 도자기판에 인쇄(전사)해 '한국의 집 담'에 부활시켰다. 도자기판을 1천300도에도 두 번 굽는 과정을 거치면서 터지고 뒤틀리는 경우가 많아, 이 작업에 무려 2년 6개월이 소요되었다. '돈' 때문에 부모자식간, 형제간 다툼이 끊이지 않는 현대인에게 '효'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 그 취지를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4개 언어로 밝혀 놓았다.

▷ 앞으로 한국의 집이 어떻게 활용될까 하는 것이 대구시민의 큰 관심사인 것 같다. 구체적인 계획은 무엇인가?

- 솔직히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안채는 한옥카페로, 본관은 국악·클래식 등 작은음악회와 전통혼례 장소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어쨌든 대구의 소중한 도심속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하는 것이 바람이자 기대이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문화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