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웹툰 '마음의 소리' 완결…"진짜 끝날 줄 몰랐어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마음의 소리'가 30일 완결된다. 네이버웹툰 제공. '마음의 소리'가 30일 완결된다. 네이버웹툰 제공.

네이버 웹툰에 14년간 연재돼 온 웹툰 '마음의 소리'가 30일 1천229화를 끝으로 완결된다.

네이버 웹툰 측은 "조석 작가의 웹툰 '마음의 소리'가 30일 마무리된다"고 29일 밝혔다.

2006년 9월 8일 연재를 시작한 '마음의 소리'는 한 가족의 코믹한 일상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그린 웹툰으로, 2007년부터 3년간 대한민국 만화대상 인기상을, 2017년엔 대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지난 5천45일 동안 '마음의 소리'는 누적 조회수 70억 건, 누적 댓글 수 1천500만 건을 기록하며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웹툰 시장에서 꾸준히 높은 인기를 이어왔다. 다양한 코믹 에피소드와 유쾌한 패러디,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앞세워 '차도남(차가운 도시남자)' 등의 유행어를 만들기도 했다. 2016년에는 KBS 시트콤과 애니메이션, 게임으로 제작됐다.

'마음의 소리'는 작가 조석의 성실성으로도 유명하다. 14년의 최장 연재 기간 동안 무(無)휴재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연재 시간에 늦은 적도 없다. 2018년 건강상 이유로 약 5개월간 휴재했지만, 그 기간에도 동시 연재 중이던 '조의 영역' 등 다른 웹툰은 꾸준히 게재됐다.

조석 작가는 연재를 마치는 소회에 대해 "다 그렸다는 마음으로 '마음의 소리'를 마칠 수 있어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은퇴가 아니니까 이 마음을 갖고 다른 웹툰도 열심히 그리고 싶다"고 밝혔다.

웹툰 업계에서는 '마음의 소리'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웹툰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한다. 최근 10년 동안 '마음의 소리'를 비롯해 다수 인기 웹툰들이 해외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으로 새로 만들어지며 한류를 잇는 새로운 트렌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K웹툰이 음악·영화·드라마에 이은 새 한류 콘텐츠로 자리잡으며 '제2의 조석'을 꿈꾸는 웹툰 지망생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이버웹툰은 마음의 소리 완결을 맞아 마지막화가 공개되는 29일 오후 11시, 동료 작가들의 축전과 굿바이 영상이 포함된 이벤트 페이지를 공개한다. '다시 보는 레전드 모음'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문화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