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작년 국내 500대 기업 중 45개 '물갈이'…유통·IT 강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CEO스코어, 작년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명단' 발표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5개가 교체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을 기준으로 500대 기업을 선정한 결과 45곳(9.0%)이 신규 진입 혹은 탈락하며 자리를 바꿨다.

업종별로는 유통이 7곳, IT·전기전자가 6곳 늘어난 반면 식음료는 9곳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 진입한 기업 가운데서는 현대케미칼이 161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으며, 현대중공업에서 분할된 현대건설기계(260위)와 현대일렉트릭(321위)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에 397위였던 STX를 비롯해 한화큐셀, 일진, 한국IBM, 하림 등은 지난해 500대 기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500대 기업의 매출 총계는 2천777조원으로 전년보다 8.2% 늘었고, 영업이익은 223조원으로 30.2%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별 순위는 삼성전자가 매출액 240조원으로 압도적인 1위, 현대차가 96조원으로 2위, LG전자가 61조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