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도, 경북형 건축 바이블 만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건축 전문가 50명 등 ‘경북건축정책위원회’ 꾸려
"경북의 혼 담아낼 것"

경상북도가 '경북형 건축 전형'을 만들어 경북 건축의 큰 줄기를 제시한다.

경북도는 앞으로 도에서 발주하는 관급 건축물은 경북의 역사적와 공간적 특징을 반영토록 설계해 경북의 '건축 정체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 중순 전국의 건축 관련 전문가 50여 명을 초청해 건축포럼을 열고 '경북건축정책위원회'(가칭·이하 경건정)를 꾸린다.

경건정은 경북의 문화와 역사를 고려한 경북의 건축 지침을 마련, 미래에 들어설 경북 건축물의 큰 방향성을 제시한다. 맥락없이 우후죽순 난립한 건축물을 피하고 신라 등 경북 건축의 정체성을 복원하겠다는 것이다.

도는 공무원교육원(871억원)과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207억원), 농업기술원(2천341억원) 등 올해부터 짓는 14개의 공공건축물에 대해 이런 방식을 적용할 방침이다.

내년에 도청 신도시로 옮겨오는 공무원교육원은 설계부터 국내외 공모를 통해 진행한다. 이미 상당부분 진척된 교육원의 설계를 전면 재검토하고, 해외 유명 건축가 20여 명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지지부진한 한옥마을 조성 사업도 경북개발공사가 일부분을 사들여 경북을 테마로 하는 한옥을 짓고 임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또한 도내 흩어져 있는 문화재급 건축물을 전수조사하고 입법화해 관리·감독하기로 했다.

이는 자체 예산만으로는 문화재 관리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국가 차원의 지원이 급선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경북 건축의 빅데이터를 구축해 경북 건축물에 반영한다. 도는 현재 2천여 개의 문화재급 건축물이 산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배병길 경북도 총괄건축가는 "경북은 1천여 년의 명맥을 이어온 고유한 건축양식이 있는데도 반영을 거의 못하고 있다"며 "경북도가 앞장서 경북의 정체성을 가진 건축물을 짓고 경북의 문화관광 산업을 이끄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