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서민이 찾는 대구 2금융권 대출 건전성 올들어 악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올해 6월 대구 저축은행들 고정이하여신비율 8.52%로 전년 대비 2.07%p 상승

6월 기준 대구 제2금융권 고정이하여신비율 추이.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체 대출 중 3개월 이상 연체한 금액의 비율을 말한다. 자료 금융감독원 6월 기준 대구 제2금융권 고정이하여신비율 추이.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체 대출 중 3개월 이상 연체한 금액의 비율을 말한다. 자료 금융감독원

서민들이 찾는 대구 제2금융권의 부실 대출이 늘어나고 있다. 올해 들어 대구를 본점으로 한 저축은행과 신협, 농협 등에서 연체된 금액 비중이 높아지는 등 대출건전성이 나빠졌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대구의 저축은행(5곳)과 신협(28곳·직장 및 단체 제외), 농협(19곳)의 대출 잔액은 13조3천637억7천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8% 늘었다.

같은 기간 3개월 이상 연체된 채권인 '고정이하여신'은 2천778억6천만원에서 4천5억4천만원으로 44.1%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대출 중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지난해 2.14%에서 올해 3%로 높아졌다.

대구에 본점을 둔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지난해(6월 기준) 6.45%에서 올해 8.52%로 2.07%포인트(p)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 액수는 1천21억5천만원에서 1천298억원으로 27.1% 늘었다. 저축은행 5곳 중 4곳의 고정이하여신 비율이 한 해 사이 올라갔고, 3개월 이상 연체된 대출액이 전체 대출액의 16.3%에 달하는 곳도 있었다.

대구지역 신협의 고정이하여신 비율도 지난해 2.21%에서 올해 2.79%로 높아졌다. 이 기간 신협 28곳 중 19곳의 대출건전성이 나빠졌다. 북성신협(8.01%p)과 대구대서신협(4.42%p), 중앙로신협(2.81%p), 대구대동신협(1.73%p) 등의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농협의 고정이하여신 비율도 같은 기간 1.10%에서 1.94%로 높아졌다. 농협 19곳 중 12곳의 대출건전성이 나빠졌다. 다사농협(3.68%p)과 반야월농협(2.74%p), 칠곡농협(1.89%p) 옥포농협(1.43%p), 동촌농협(1.10%p)에서 눈에 띄게 상승했다.

시중은행 등 1금융권을 이용하기 어려운 처지의 저신용·저소득층이 많이 찾는 2금융권의 건전성 악화에 대해 금융권 관계자는 "침체한 실물경제 영향으로 서민 생계자금 수요가 몰리는 2금융권의 부실대출이 증가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