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미국산 쇠고기 20만9034톤 수입 '역대 최고'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올해 수입 점유율 50% 돌파 전망…가격경쟁력에 광우병 우려도 수그러들어

올해 국내 수입산 쇠고기 시장에서 미국산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시장점유율 50%를 돌파할 전망이다. 온라인쇼핑몰 G9(지구)는 오는 9일까지 맛지구 카테고리에서 '미국 육류 기획전'을 열고 스테이크용 미국산 쇠고기 및 프리미엄 소시지 등을 특가에 선보인다. 이베이코리아 제공. 올해 국내 수입산 쇠고기 시장에서 미국산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시장점유율 50%를 돌파할 전망이다. 온라인쇼핑몰 G9(지구)는 오는 9일까지 맛지구 카테고리에서 '미국 육류 기획전'을 열고 스테이크용 미국산 쇠고기 및 프리미엄 소시지 등을 특가에 선보인다. 이베이코리아 제공.

올해 한국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고치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우수한 가격경쟁력에 광우병 이슈도 잠잠해지면서 미국산 쇠고기의 국내 수입시장 점유율은 16년만에 50%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2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 1~10월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20만9천34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만3천685t)보다 7.92% 증가했다. 1~10월 기준으로 연간 최대 수입량을 기록했던 2003년(20만8천636t)보다도 0.2% 많은 수준이다.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 16년 만에 기록을 새롭게 쓸 전망이다. 올해 들어 10월말까지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시장 점유율은 50.4%로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으로 수입이 전면 금지됐던 2003년(68.3%) 이후 처음으로 50% 돌파가 유력하다.

반면 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쇠고기 수입은 주춤했다. 같은 기간 호주산 수입량은 17만582t으로 전년 동기보다 1.1% 줄었고, 뉴질랜드산은 1만 8천371t으로 13.5% 급감했다. 대구지역 유통업계 관계자는 "한미 FTA가 한·호주 FTA보다 앞서 발효되면서 가격 인하 효과가 있었고 소비자들의 광우병 우려도 수그러들면서 미국산 쇠고기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