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은행 예금금리 0%대로 하락…사상 최저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신용대출금리도 사상 첫 2%대

31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 내린 연 0.89%였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31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 내린 연 0.89%였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0%대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와 일반신용대출 금리도 2%대로 사상 최저치다.

31일 한국은행이 밝힌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p) 내린 연 0.89%였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0.92%) 모두 0%대를 기록했다.

6월에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정기예금 가운데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로 역대 가장 컸다.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대출금리는 0.1%p 하락한 2.72%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0.14%p 하락한 2.67%로 집계됐는데, 이중 일반신용대출 금리가 3.33%에서 2.93%까지 덜어지면서 사상 처음 2%대에 진입했다. 이미 2%대로 떨어졌던 주택담보대출도 추가 하락해 2.52%에서 2.49%로 낮아졌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주택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일반신용대출도 늘었다"며 "통상 주택거래에 관련된 차주들이 일반신용대출 차주보다 우량 차주의 비중이 큰데, 6월에는 우량 차주 비중이 커지면서 일반신용대출 금리가 좀 더 큰 폭으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 금리는 2.83%에서 2.75%로 내려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이중에서도 중소기업 대출금리만 2.88%에서 2.90%로 소폭 올랐다.

은행 수익과 직결되는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신규 취급액 기준 1.83%p로 0.08%p 늘어났다. 저금리 속에서도 예대마진은 개선되면서 2018년 7월(1.85%p) 이후 가장 큰 폭을 기록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