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한수원, 체코 신규 원전 수주 활동 본격 나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올해 말까지 신규 원전 사업투자모델 수립 후 입찰안내서 발급 예정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1일 한울4호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1일 한울4호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체코 신규 원전 수주를 위해 본격 나선다.

체코는 지난 7월 신정부 구성이 마무리되면서 신규 원전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신규 원전 사업과 투자 모델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중 입찰 안내서를 발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15일(현지시각) 체코 프라하를 방문, 체코 원전 건설의 주요 의사결정기관인 체코 산업부의 얀 슈틀러 원전특사 및 체코전력공사 경영진을 만나 신규원전 사업을 포함한 한·체코 원전 분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다음 날인 16일엔 원전 건설 예정 지역 지자체 연합인 두코바니지역협의회 의장 및 두코바니 시장, 비소치나주 상공회의소 의장 등과의 면담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 17일에는 체코 원전 산업계와의 협력 확대를 위해 체코국영원자력연구소(UJV Rez)와 MOU를 체결한다. 양 기관은 이를 통해 원전 운영, 정비, 설계, R&D 등 여러 분야에 대한 협력관계를 구체화해 나갈 생각이다.

한수원은 앞으로 입찰 안내서 발급에 대비해 체코 내 한국 원전 인지도 제고, 발주사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기술 확보, 관계기관과의 협력 체계 강화 등에 주력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체코는 한수원이 동유럽 진출의 교두보로 여기는 시장"이라며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지난 40여 년간 축적한 원전건설 경험과 공급망 등 한수원이 갖고 있는 역량을 결집해 체코 원전사업을 따내겠다"고 했다.

한편 지난 4월 열린 2018년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 참석한 미할 메이스트릭 체코국제상공회의소 의장(카를대 교수)은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원전 건설이 받는 영향은 없다"며 "한국 원전 건설은 안전하면서도 공기를 잘 지키고 가격 역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강점을 갖고 있다"며 한국과의 사업 가능을 높게 봤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경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