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영남대 '2019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 개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난해 영남대에서 진행된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영남대 제공 지난해 영남대에서 진행된 국제 대학생 자작자동차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영남대 제공

'2019 국제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가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영남대학교 캠퍼스 일대에서 열린다.

24회째를 맞이한 올해 대회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경기대, 원광대, 한국기술교육대 등 총 18개 대학에서 21개 팀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친다.

대회 첫날인 17일에는 자원봉사자 교육과 우수 논문 발표 등이 진행된다. 이튿날에는 차량 디자인의 독창성·안전성·정비용이성·대량생산성 등을 겨루는 정적 검사와 제동력 기본 검사가 이뤄진다.

대회 셋째 날에는 공식 개회식이 열린다. 영남대 캠퍼스 일대에서 참가팀들의 카퍼레이드가 펼쳐지고, 가속력·최고속도·견인력·바위타기 등 동적 검사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영남대 정수장 뒷산 오프로드 트랙에서 대회 하이라이트인 내구력 테스트가 펼쳐진다.

황평 경기위원장(영남대 자동차기계공학과 교수)은 "자동차 설계에서 제작까지 학생들이 직접 연구하고 작업한 성과를 선보이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며 "강의실에서 배운 이론과, 대회를 참가하며 얻는 경험이 학생들에게는 그 무엇보다도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연을 펼치는 대회인 '국제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는 1996년 처음 영남대서 시작됐다. 2001년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SAE)의 승인을 받고 국제 대회로 승격해 매년 열리고 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교육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