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계명대 이민다문화센터, '사회통합프로그램' 운영 거점 기관으로 재선정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최근 2020, 2021년도 법무부 주관 '사회통합프로그램(Korean Immigration&Integration Program·이하 KIIP)'의 대구 거점운영기관으로 재선정됐다.

KIIP는 재한외국인의 정착과 적응 지원을 위한 한국어와 한국사회 이해 교육프로그램으로 2010년 1월 처음 시행되었는데, 소정의 과정 이수자는 체류자격에 따라 귀화, 영주권, 거주자격 등의 허가 시 혜택을 받게 된다.

계명대는 시행 원년인 2010년부터 이번 6차 공모까지 지속해서 대구의 거점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전국 15개 지역의 총 48개에 이르는 KIIP 거점운영기관은 매 선정마다 탈락 및 신규 기관으로 인해 구성이 바뀌어왔는데, 계명대처럼 시행 원년부터 현재까지 거점운영기관 지위를 유지하게 된 곳은 전국적으로 14개교이며 이 중 대학은 10개교이다.

계명대 성서캠퍼스 정문. 계명대 제공 계명대 성서캠퍼스 정문. 계명대 제공

명대 내 KIIP의 운영을 담당한 이민다문화센터는 연계학과인 교내 정책대학원 이민다문화사회학과에서 소정의 과정을 수료하여 KIIP의 강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

이민다문화센터 김혜순 소장(이민다문화사회학과 학과장 겸임)은 "이민자의 국적취득이나 합법적 체류자격 취득 및 연장이라는 국가주권과 관련된 정책 사업에 계명대학교가 지속적으로 선정되고 참여하는 것은 대학의 국가 및 지역사회 봉사와 헌신이라는 사명에 더할 나위 없는 기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통합프로그램 관련 보다 자세한 문의는 계명대 이민다문화센터(053-580-8892)로 하면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교육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