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코로나 안 잡히면 '온라인 개학'…등교 개학과 동시 검토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 병행하는 방안도 나와
학교·지역별로 개학 방식 달리 할 수도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의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 협약식'에서 수업시연을 보고 있다. 이날 유 장관은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언급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의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 협약식'에서 수업시연을 보고 있다. 이날 유 장관은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언급했다. 연합뉴스

이번 학기엔 학교 수업 전체가 '온라인'으로 운영될지도 모른다.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지속할 경우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해서다.

교육부는 25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 중이다"고 밝혔다. 또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학생, 교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에 대비하자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교육부가 밝힌 개학 예정일은 4월 6일. 문제는 코로나19가 완전히 숙지지 않은 데다 개학 예정일 때까지도 안전하다고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이다. 이 때문에 결국엔 교육부가 지역별로 등교 개학이나 온라인 개학으로 달리해 학교 문을 열 수도 있다고 운을 뗀 것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날 "원격 수업으로 개학하는 방안은 다음 주부터 시작하는 원격 교육 시범학교 운영 결과를 보면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초교, 중학교는 온라인으로 개학하고 고교는 등교 개학하는 등 학교급별, 지역별로 개학 방식을 달리하는 것에 대해선 아직 답변하기 이르다고 했다.

마침 이날 각 교육청은 '원격 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다음 주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온라인 수업 '일반 모델'을 개발하는 걸 도우려는 조치다. 시범학교들은 다음 주 정규 수업 때처럼 시간표를 짠 뒤 집에 있는 학생들에게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현재로선 정상 수업(대면 수업)이 가능한 경우 모든 학생이 등교한 뒤 교실에서 수업을 듣게 한다는 게 교육부의 기본 입장. 다만 교육부 관계자는 "개학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겨 학교를 일시적으로 폐쇄해야 할 경우 원격 수업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일단 교육부는 원론적인 얘기만 한 셈이다. 그러나 현 상황에선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이 병행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다. 지역별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르기 때문. 한 학교 내에서도 대면 수업과 온라인 수업이 번갈아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교육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