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2001년 시트콤, 조재현과 나란히 실검 오른 이유는? '성폭행 폭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01년 시트콤 출연 여배우 조재현 성폭행 사실 폭로 / 사진출처 - jtbc 캡쳐 2001년 시트콤 출연 여배우 조재현 성폭행 사실 폭로 / 사진출처 - jtbc 캡쳐

2001년 시트콤에 출연했던 재일교포 여배우가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20일 한 매체는 16년 전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001년 한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대기실을 여러 명이 쓰고 있으니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주겠다"는 조재현의 말에 따라 나갔고 공사 중이었던 남자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소리를 질렀지만 조재현씨가 제 입을 막았다. 기억 나는 건 다 끝나고 나서 조재현씨가 저에게 '좋았지?'라고 물었다. 어떻게 다시 대기실로 돌아왔는지도 모르겠다"라고 고백했다.

가운데 A씨는 2001년 인기 시트콤에 출연했으며, 같은 해 다른 인기 드라마에도 출연한 재일교포 출신 여배우로 알려진다.

이에 '2001년 인기 시트콤' 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누리꾼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조재현이 2002년 방송국 화장실에서 A씨를 성폭행 한 일이 없다. 성폭행이 아니라 그 즈음해서 합의하에 관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