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30분만에 100만장 팔려, 방탄소년단(BTS) 새얼범 비(BE)…'그저 빛'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솔직한 감정을 담은 '자체제작' 앨범 'BE'를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에 동시 발표했다. 사진은 '라이프 고스 온' 뮤직비디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 솔직한 감정을 담은 '자체제작' 앨범 'BE'를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에 동시 발표했다. 사진은 '라이프 고스 온' 뮤직비디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코로나19 시대를 위로하는 방탄소년단(BTS)의 새 앨범이 발매 첫날부터 100만장 이상 판매되며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K팝 음반 판매량을 집계하는 한터차트에 따르면 20일 오후 발매된 BTS의 새 앨범 '비(BE)'는 공개 30분만에 100만장 판매를 가볍게 넘겼다.

비(BE) 앨범 판매량은 현재까지 200만장 가까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월 발매한 앨범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7'에 이어 BTS의 여덟번째 밀리언셀러 앨범 기록도 경신했다.

뮤직비디오의 인기도 뜨겁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은 이날 오후 2시 공개 6시간만에 유튜브 기준 2,60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제이홉은 "멤버들이 직접 찍은, 꾸미지 않은 편안한 연출이 담겨 있다"며 "20대 청년들의 일상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은 이번 앨범의 기획 의도를 가장 잘 반영하는 노래로, 어쿠스틱 기타 선율에 더해지는 중저음 톤의 음색이 인상적이다.

이번 앨범의 음악 작업을 총괄한 멤버 지민은 "무슨 일이 있어도 삶은 계속된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 변화된 일상에서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1위에 올랐던 BTS의 신보 소식을 외신들도 발빠르게 전하고 있다. 미국의 ABC, NBC 방송사 등은 메인뉴스에서 신곡 소개와 함께, 이미 앨범에 수록된 다수의 곡들이 미국 음원차트의 상위권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