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방탄소년단 보고싶어" 밥블레스유 이영자 고백?…BTS 지민 "이영자에 안긴 적 있어"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KBS '안녕하세요' 제공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KBS '안녕하세요' 제공
'밥블레스유' 16일 방송 예고편. 올리브 '밥블레스유' 제공 '밥블레스유' 16일 방송 예고편. 올리브 '밥블레스유' 제공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16일 방송될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제1회 하계단합대회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영자는 짝사랑녀를 위해 방탄소년단 안무를 연습한 남자의 사연을 듣던 중, 방탄소년단에 대한 팬심을 뜬금없이 고백했다.

"한시라도 빨리 방탄을 봐야지 이러다가 못 보고 죽겠다"며 발을 동동 구르는 이영자에게 최화정은 라디오에서 한 번 만났다며 자랑했고, 송은이와 김숙 역시 과거 방송을 언급하며 때아닌 'BTS 실물 영접기' 배틀이 이뤄진다.

하지만 이영자는 과거 '안녕하세요'에서 방탄소년단을 만난 적이 있는 데다, 멤버 지민과는 하이파이브까지 했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지난해 3월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에 방탄소년단 진과 지민이 게스트로 출연, 시청자들의 사연을 함께 들었다.

이날 지민은 아버지에게 들은 이영자와의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민은 "내가 세 살 때 부산에 행사목적으로 왔던 영자누나가 나를 안아줬다"고 밝힌 것. 지민의 말에 이영자는 "아마 내가 키울 수 있다는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말해 시작부터 웃음꽃을 피웠었다.

한편 올리브 '밥블레스유'는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