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강성연 남편 김가온, 실시간 검색어 등장…태국 후아힌에서 '폭풍 눈물 흘린 사연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사진. '따로 또 같이' 사진. '따로 또 같이'

배우 강성연의 남편 김가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4일 방송한 tvN '따로 또 같이'에서 박미선, 심이영, 강성연 세 아내는 이봉원, 최원영, 김가온 세 남편과 떨어져 여행을 즐겼다.

이날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세 남편의 영상을 받은 박미선은 심이영과 강성연에게 영상을 보여줬다. 영상을 본 강성연은 남편의 웃는 모습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강성연은 '왜 우느냐'는 질문에 "내가 너무 몸이 힘드니까 (몸으로 못 놀아준다)"면서 "남편이 몸으로 노는 것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어 강성연은 "흐뭇하다. 여행 오길 잘했다"며 "나도 좋지만 이 사람이 저렇게 즐기고, 풀어내는 것 같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이어 개인 인터뷰에서 강성연은 "미선 언니한테 신랑들끼리 노는 영상이 왔는데 신랑을 딱 보는데 제 큰 아들 모습이 보였다"면서 "너무 해맑고, 우리 시안이가 정말 행복했을 때 웃는 웃음이 있다. 그 웃음을 신랑이 웃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성연은 "그걸 보는데 마음을 주체할 수 없었다"며 "말로 표현이 안 된다. 물론 연애할 때 그 모습 때문에, 너무나 해맑게 웃은 그 모습 때문에, 나도 저 사람이랑 살면 나도 저렇게 웃게 될까라는 그런 생각으로 사랑에 빠지긴 했는데 그 웃음을 한동안 못 봤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