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전국체전 개회식 엑스원 출연에 일부 네티즌 반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엠블럼. 전국체육대회 홈페이지 제공.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엠블럼. 전국체육대회 홈페이지 제공.
그룹 엑스원(X1)이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비상:QUANTUM LEAP)' 발매 데뷔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엑스원(X1)이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퀀텀 리프(비상:QUANTUM LEAP)' 발매 데뷔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달 4일부터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엑스원이 식후행사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일부 네티즌들이 반대 민원을 넣고 있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이 네티즌은 "경찰이 직접 조작 정황의 증거를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문제의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아이돌을 국민의 혈세로 섭외한 서울특별시를 규탄하고자 본 민원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또 "전국체전기획과는 개회식 사전행사, 식전공연에 10억 원의 예산을 들였다고 안내했으며 '제100회 전국체전의 역사적 의미와 미래 비전을 담은 개·폐회식을 개최하여 전 국민의 축제로 승화한다'고 사업목적을 밝힌 바 있다"며 "서울시가 명시적으로 밝힌 취지에 비추어 보면 엑스원을 개회식에 출연시킨다는 것은 결코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해당 민원을 서울특별시 인터넷 민원접수창구인 '응답소'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민원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엑스원은 식후 공개행사에 출연할 예정이며 여러 글로벌 아이돌을 섭외하기 위해 노력하던 중 섭외에 응한 아이돌이 엑스원이었다"며 "전 연령이 즐기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부득이하게 섭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