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구미술관 '3'1운동 100주년 기념전' 인도 국립현대미술관서 개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인도국립현대미술관 교류전 준비현장. 대구미술관 제공 인도국립현대미술관 교류전 준비현장.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관장 최은주)은 인도국립현대미술관(관장 아드와이타 가다나야크)과 지난달 10일 양해각서를 체결, 이달 14일(수)부터 9월 29일(일)까지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전을 인도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연다.

이번 전시는 주인도한국문화원의 후원으로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도의 간디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개최되는 것으로,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은 3'1운동 정신을 기리고 한민족 100년의 삶과 역사를 예술적 시각으로 담아내기 위해 대구미술관이 지난 1월 29일부터 5월 12일까지 기획한 전시이다.

주인도한국문화원의 교류전시 제안으로 개최되는 이 전시의 주제는 '기록' '기억' '기념'이며 권하윤 김보민 김우조 배성미 손승현 안은미 안창홍 이상현 이우성 정재완 조동환+조해준 등 한국 작가 12명(11팀)의 작품 16점이 소개된다.

인도국립현대미술관은 수도인 뉴델리에 자리한 대표적 문화공간으로 1954년 개관한 인동 정부 산하 현대미술관이다.

이번 교류전은 양국의 독립기념일을 하루 앞둔 이달 14일 전시 개막식을 가지며, 프라흐라드 싱 파델 인도 문화부 장관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인사들과 대구미술관 최은주 관장 등이 참석한다.

한편 이번 교류전에는 3'1운동에 영감을 받은 마하트마 간디의 '소금행진'도 소개되는데 소금행진은 1930년 영국의 소금 전매법에 대항한 비폭력 저항운동으로 78명이 시작한 행진이 수만여명으로 불어나는 등 인도인들에게 큰 메시지를 전했다.

최은주 관장은 "이번 교류전시는 비슷한 역사를 공유한 양국의 이해 공감 증진에 의미가 있을 뿐 아니라 대구미술관이 기획한 전시를 해외에 소개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미술·전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