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할 수 있는 '대한항공 46R' 22일까지 거래 가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는 신주인수권인 '대한항공 46R'의 거래가 16일부터 진행된다. 사진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 모습.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는 신주인수권인 '대한항공 46R'의 거래가 16일부터 진행된다. 사진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 모습.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신주인수권인 '대한항공 46R'의 거래가 16일부터 5거래일간 진행된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준비하며 유상증자를 통해 재무구조 개편을 추진 중이다.

대한항공 측은 지난 5일 주주들에게 자신이 갖고 있는 신주인수권을 확인할 수 할 수 있는 신주배정을 통지했다.

신주인수권은 향후 새로 발행되는 주식을 인수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신주인수권 대한항공 46R은 16일부터 22일까지 매도가 가능하다.

이번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따라 추가되는 신주의 종류와 숫자는 보통주식 1억7천만주다. 대한항공의 액면자는 5천원이다.

대한항공 주식이 없는 이들도 주주들의 신주인수권인 대한항공 46R을 매입해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대한항공 46R의 발행가격을 잘 살펴야 한다고 조언한다. 회사가 유상증자를 진행할 경우 수시로 조정되는 주가를 반영하기 위해 ▶예정가 ▶1차 발행가 ▶2차 발행가 등 신주인수권에 대한 가격을 3차례 조정하고 최종발행가액을 정하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월 22일 신주인수권의 1차 발행가격으로 1만9천100원으로 산정했다. 이는 15일 종가인 3만원 보다 약 36% 낮은 수준이다.

오는 3월 4일부터 5일까지 대한항공 신주인수권을 보유한 주주들을 유상증자 청약이 가능하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금융·증권 ·보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