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K리그는 흥행 대박…이번 라운드에서 작년 총관중 추월 예상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K리그의 관중몰이는 무더위에도 아랑곳 않고 계속되고 있다.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0%가량 진행된 이번 시즌 누적 관중이 이미 지난 시즌 총관중에 근접했다"며 "K리그1, 2 모두 다음 라운드에서 작년 총관중 수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25라운드까지의 누적관중은 120만7천597명으로 지난해 38라운드까지 총 관중인 124만1천320명에 근접했다.

26라운드 6경기에서 이번 시즌 경기당 평균 관중인 8천51명이 들어오면 누적 관중 수는 지난 시즌 총관중 수를 추월한다.

지난 시즌 같은 시점에서는 경기당 평균 관중이 5천265명이었다. 올해 평균 관중은 지난해보다 52.9% 증가했다.

아울러 K리그2(2부리그) 흥행도 이어지고 있다. 23라운드가 끝난 현재 K리그2 누적 관중은 30만4천953명이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2천652명으로 지난해 동기(1천521명) 대비 74.4% 늘었다.

다음 라운드에 이번 시즌 평균 정도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는다면 K리그2 역시 지난해 총 관중(31만627명)을 넘어선다.

프로축구가 흥행 대박을 이어가는 이유는 이번 시즌 K리그에 그만큼 볼거리가 다양하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이 전북 현대의 독주였다면 이번 시즌에는 전북과 울산 현대가 치열한 경쟁 구도를 보이고 있다.

3위까지 주어지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두고 FC서울, 강원FC, 대구FC의 중위권 다툼도 치열하다.

여기에 강등을 피하기 위한 K리그1 하위권 팀들의 생존 경쟁과 승격을 노리는 K리그2 팀들의 상위권 경쟁이 더해지고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음란/청소년유해정보 ·개인정보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축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