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베트남, 반중시위 강경 대응 나서…"배후 극단주의자 엄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베트남, 반중시위 강경 대응 나서…"배후 극단주의자 엄벌"

베트남 정부가 최근 폭력사태로 비화한 반중국 시위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13일 일간 베트남뉴스에 따르면 응우옌 반 선 공안부 차관은 "베트남 남동부 빈투언 성 인민위원회 일대에서 군중을 선동해 무질서를 야기한 극단주의자 그룹을 조사해 엄중히 처벌하라"고 지시했다.

선 차관은 또 "일반 대중이 조종당하지 않도록 극단주의자들의 속임수와 책략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 현지 경찰은 지난 11일 일부 반중 시위대가 빈투언 성의 한 소방서에 주차된 차량을 불태우고 돌을 던지는 일이 발생했으며 이날 밤 극단주의자 100명가량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다수는 청소년 마약중독자와 범죄자이며 돈을 받고 공격에 가담했음을 털어놨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 빈투언 성 인민위원회 건물 울타리를 부수고 차량과 경비초소 등을 불태운 뒤 진압하는 경찰에 화염병과 돌을 던져 최소 45명의 경찰관을 다치게 한 극단주의자 10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가 이처럼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폭력사태로 비화한 반중시위를 원천 차단,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와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 등 전국 곳곳에서 지난 9일 시작된 반중시위는 베트남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경제특구 조성 관련 법안에 반발하면서 일어났다.

경제특구의 외국인 투자자에게 최장 99년간 토지를 임대할 수 있는 조항이 들어가자 "중국에 특혜를 줘 국가안보가 위협받을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정부는 법안 처리를 연기하고 토지임대 조항을 빼기로 했지만, 반중시위가 이어졌다.

당국이 강경 대응 모드로 전환하자 반중시위는 일단 소강상태에 들어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