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2곳서 '총격 참사'...40명 사망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남섬 최대도시 크라이스트처치…"총기 난사 추정 남성, 범행장면 온라인 생중계"
경찰, 남성 3명·여성 1명 체포…관련 차량서 많은 폭발물 제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 등 2곳의 모스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연설하고 있다. 아던 총리는 이날 2곳의 총격으로 40명이 사망했다고 밝히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 등 2곳의 모스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연설하고 있다. 아던 총리는 이날 2곳의 총격으로 40명이 사망했다고 밝히고 "치밀하게 계획된 테러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무장경찰이 출동, 일반인의 주변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무장경찰이 출동, 일반인의 주변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급히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질랜드 남섬 최대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모스크) 2곳에서 15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격 테러로 40명이 사망했다고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아던 총리는 이날 이같이 밝히고 "오늘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어두운 날 중 하나"라며 "보기 드문, 전례 없는 폭력 행위이며 치밀하게 계획된 테러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총기 난사범이 직접 생중계한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이 급속도로 퍼졌다. 영상 속 남성은 이슬람사원으로 차량을 몰고 들어가 안에 있는 사람들을 향해 무작위로 총을 쐈고, 사원 바닥에는 숨지거나 부상한 사람들이 쓰러져 있다. 이 영상은 총기 난사범이 머리에 쓰는 '헤드 밴드'로 카메라를 고정해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

또 영상에는 그가 사원 밖에 세워둔 차량으로 돌아와 무기를 바꾸고 다시 사원에 진입해 사람들을 겨냥해 사격하는 모습도 들어 있다. 영상 중간중간에는 총격 희생자들의 모습도 보였다. 한 건물에서는 땅바닥에 겹겹이 쓰러져 있는 사람들의 모습도 찍혔다. 총격범 추정 인물은 몇분 후 건물을 빠져나와 다시 운전대를 잡고는 "(총을) 겨냥할 시간도 없었다. 타깃이 너무 많았다"고 혼잣말을 하기도 했다.

총격범 추정 인물은 이민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74쪽 분량의 '선언문'을 통해 자신을 소개하고 범행 취지를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을 호주에서 태어난 28세 남성이라고 소개했으며 '백인 민족주의 영웅'들이 자신의 행동에 동기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호주 정부는 총격범을 극우 테러리스트라고 밝혔다.

이번 총격 사건은 크라이스트처치 헤글리공원 인근에 있는 마스지드 알 누르 이슬람 사원 내부와 교외의 린우드 마스지드 모스크에서 발생했다. 한 목격자는 이날 오후 1시 45분께 검은 옷을 입은 남자가 마스지드 알 누르 사원에 들어오는 것을 봤고 이어 29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군인 복장을 하고 자동 소총을 든 남자가 사원으로 들어와 무작위로 사람을 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총격 사건에 연루된 남성 3명과 여성 1명을 체포했으며, 관련 차량에서 많은 양의 폭발물을 제거했다고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당시 사건 현장 인근에는 방글라데시 크리켓팀도 있었으나 전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