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비트코인 가격 하락…한때 1만달러선 아래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난주 트럼프·파월 부정적 언급 뒤 하락세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 오후 1500만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27일 서울 시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모습. 연합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이 27일 오후 1500만원을 돌파했다. 사진은 27일 서울 시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모습. 연합뉴스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5일(현지시간) 급락하며 한때 1만 달러 아래로 떨어졌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미 가상화폐 정보제공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가장 가치가 높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이날 약 10% 하락한 1만175달러(약 1천200만원)까지 떨어졌다.

비트코인은 이날 한때 1만 달러 선이 무너지며 9천872달러(약 1천164만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그럼데도 불구하고 올해 초와 비교하면 비트코인의 가치는 여전히 160% 이상 상승한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독자 가상화폐 '리브라'(Libra)를 도입한다는 발표를 전후해 급등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잇따라 리브라에 대해 부정적 신호를 보낸 뒤 하락세로 돌아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들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이것들은 돈이 아니며 그 가치의 변동성이 크고 허공에 토대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월 의장은 리브라를 도입하겠다는 페이스북의 계획은 심각한 우려들이 해소될 때까지 "진전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최근 경찰이 비트코인 채굴업자들로부터 4천 대의 컴퓨터를 압수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주 300만 달러 상당의 전기를 훔쳤다고 밝혔다.

비트코인 채굴은 막대한 양의 전기를 소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