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초법적 처형' 논란에도…필리핀,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선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최악 언론통제국 에리트레아도 선출…인권단체·서방 국가들 비판

필리핀이 마약과의 유혈전쟁 과정에서 발생하는 초법적 처형 논란에도 불구하고 유엔인권이사회(UNHRC)의 이사국으로 선출돼 인권단체 등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13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언론과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은 1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바레인, 카메룬, 에리트레아 등과 새로 선출된 18개 UNHRC 이사국에 포함됐다.

인권이사회 이사국은 유엔 회원국 193개국 중 지역별로 할당된 47개국이 3년 임기제로 맡는다. 매년 47개 이사국 중 3분의 1을 교체하는데 투표에서 97표 이상을 얻으면 이사국으로 선출된다. 3회 연속 이사국 수임은 할 수 없다.

이날 이사국 선출은 2006년 인권이사회 설립 이후 처음으로 대륙별 할당된 이사국 수에 맞게 회원국들이 수임에 나서면서 사실상 경쟁 없이 이뤄졌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부족한 기준이 이사회를 계속해서 약화한다"고 지적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유엔 담당 이사인 루이 샤르보노도 "선거라는 말을 조롱하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필리핀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6월 취임한 후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벌이고 있으며 이 과정에 이미 4천명 이상 사살됐다.

이를 두고 재판과정 없이 진행하는 초법적 처형이라는 비판이 나라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이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하자 지난 3월 일방적으로 ICC 탈퇴를 선언해 탈퇴효력 논란이 일었다.

필리핀과 함께 이사국에 선출된 에리트레아는 2015년 북한을 제치고 가장 언론 통제가 심한 나라로 꼽혔다.

1991년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대통령 집권 이후에는 30만∼40만 명이 수용소 같은 환경에서 노예처럼 살고 있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고 있다.

미국은 올해 6월 인권이사회를 인권을 조롱하는 위선적 조직이라고 비판하며 탈퇴했다. 미국은 이사회가 이스라엘을 편향적으로 비판하고 인권 침해 국가들을 이사국으로 선출하는 것을 문제 삼았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