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伊 정부, 4월부터 빈곤층 1인당 월 최대 100만원 기본소득 보장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포퓰리스트 정부' 복지제도 개혁안 승인…연금 수령 연령도 하향
"500만 빈곤층 삶 개선"…재정 악화 우려 속 의회 승인 남겨

이탈리아 '포퓰리스트' 정부 주도 아래 추진된 복지제도 개혁안이 본궤도에 올랐다. 이탈리아 정부는 17일(현지시간) 저소득층에 대한 기본소득 제공과 연금 수령 연령 하향 조정 등을 뼈대로 한 복지제도 개혁안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기본소득은 생필품을 살 경제적 여력조차 없는 저소득층에 최소한의 소득을 보장해주는 제도다. 이번 개혁안에 따라 별다른 수입 없이 임대 주택에 거주하는 이탈리아 국민은 1인당 월 최대 780 유로(약 100만원)를 받게 된다. 또 성인 2명과 자녀 1명의 임대주택 거주 가정은 월 최대 1천80 유로(약 138만원), 성인 2명과 자녀 3명인 가정은 월 최대 1천280 유로(약 163만원)를 받는다.

일각에서는 이번 개혁안으로 가뜩이나 부채 비율이 높은 이탈리아의 재정을 더 악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