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수단 대통령 퇴진 요구 시위 격화…의사·어린이 등 2명 사망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아프리카 수단에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5주일째 이어지며 격화하면서 어린이 등 2명이 사망했다. 시위대와 연대해 파업 중인 수단 의사협회는 17일(현지시간) 수도 하르툼에서 열린 오마르 알-바시르 대통령 퇴진 촉구 시위에서 의사 한 명과 어린이 한 명이 실탄에 맞아 숨졌으며, 총상을 입은 이들이 더 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이날 시위는 동북부 항구도시 포트 수단을 포함, 아트바라와 옴두르만 등 수단 주요 도시에서도 수백 명 규모로 열렸다. 수단 정부는 지난달 19일 시위가 처음 시작된 이후 24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지만, 국제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는 경찰의 발포로 시위대가 40명 넘게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빵값 폭등 시위'로 불리는 이번 시위는 수단이 최악의 경제 위기에 빠진 가운데 정부가 주식인 빵 가격까지 대폭 올리면서 촉발됐고, 곧 대통령 퇴진 요구로 확대됐다. 하지만 지난 30년간 수단을 통치해 온 바시르 대통령은 최근 잇따른 퇴진 요구에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