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로이터 "트럼프-김영철 면담서 친서 교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듀폰서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미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듀폰서클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북미고위급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면담에서 양측의 친서 교환이 있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백악관 회동에서 양국 지도자들에게 전달하는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더 구체적인 내용은 함구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앞서 CNN방송은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친서를 가지고 백악관을 방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백악관은 그러나 친서가 전달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