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애플, 새 아이폰 등 발표 뒤 주가 3% ↑…시총 1조달러 돌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에서 열린 신작 '아이폰 11' 제품군 발표회에서 필 실러 글로벌 마케팅담당 수석 부사장이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에서 열린 신작 '아이폰 11' 제품군 발표회에서 필 실러 글로벌 마케팅담당 수석 부사장이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플이 아이폰 11 등 신제품을 발표한 뒤 주가가 상승하며 11일(현지시간) 시가총액이 1조 달러(약 1천191조원)를 또다시 돌파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애플의 주가는 이날 전날보다 3.18% 상승한 223.59달러로 마감하며 시총이 1조104억 달러로 집계됐다.

애플의 시총이 1조 달러를 넘긴 것은 처음이 아니다. 애플은 작년 8월 처음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돌파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후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 부진 등의 여파로 시총 1조 달러를 유지하지 못했다.

애플은 또 자사주 수백만 주를 사들이기도 했다. 그 결과 시총 1조 달러 돌파를 위한 주가는 더 높아졌다.

미 증시에서 시총 1조 달러 기업은 애플만이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시총 역시 이날 기준으로 1조393억 달러로 집계돼 애플을 앞지르고 있다.

애플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에서 특별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와 가격을 50달러 낮춘 아이폰 11 등 신제품을 발표했다.

애플은 또 11월 1일 시작할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를 경쟁사들보다 저렴한 월 4.99달러의 구독료로 제공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국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