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포토뉴스] 초복,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해지는 청명한 대구 하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12일 초복을 맞은 대구의 청명한 하늘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창하게 만들었다. 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초복을 맞이한 오늘 아침 마주한 대구의 하늘입니다.

며칠간의 궂은 날씨로 축 처진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네요.

'초복날 소나기는 한 고방의 구슬보다 낫다'라는 말도 있지만, 오늘 하루만큼은 맑고 청명한 하늘을 마음껏 즐기고 싶습니다.

글·사진 매일신문 독자서비스국 이광우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라이프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