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칼럼] 잦은 얼굴홍조와 가려움 지루성피부염증상일수 있어…원인 해결 중요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구재돈 원장 구재돈 원장

요즘은 바쁜 현대인들 사이에서 지루성피부염 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요즘처럼 더운 여름철이면 뜨거워진 날씨와 땀 배출이 많아져 우리 몸 속 열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할 수 있다.

체내에서 순환해야 될 열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할 경우 열은 피지 분비활동이 가장 활발한 상체 위로 얼굴, 두피, 가슴과 등에 뭉치게 되면서 피지선을 자극해 다양한 증상들을 나타낸다.

이렇게 몸속 열이 순환하지 못하는 열대사장애로 인해 지루성피부염 같은 피부질환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만성 피부염에 속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여름에는 뜨거운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어 있다 보니 얼굴홍조가 자주 생기고 습한 날씨로 자주 가려움을 느끼곤 한다.

날씨와 환경 때문에 나타난 줄로만 알았던 얼굴홍조와 가려움이 쉽게 사라지지 않고 반복될 경우 지루성피부염증상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이 밖에 지루성피부염으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 여드름과 흡사한 뾰루지와 심한 피부 각질, 붓기, 상열감, 두피 비듬 등이다.

지루성피부염 증상이 나타난다면 원인개선을 목적으로 치료를 진행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몸 속에 존재하고 있는 열대사장애를 원인으로 보고 이를 해결하는데 집중해 치료한다. 주로 한약이나 약침 등을 이용해 열대사장애 해소와 면역력 강화에 주력해 지루성피부염 재발을 방지하는데 힘쓴다.

피부에 나타나고 있는 증상은 피부염증 완화에 효과적인 약재의 성분을 추출해 주입하는 약침치료로 이뤄진다. 약침은 치료 효과를 빠르게 얻는데 도움을 준다. 다만 이러한 한방치료는 개인의 피부상태나 체질 및 건강 등을 고려한 정확한 처방이 가능해야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정확한 처방이 부족하거나 어긋나면 오히려 역효과를 부를 수 있는 점 유념해야 한다.

지루성피부염 치료는 증상에 집중하는 것보다는 늘 근본원인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만 재발 가능성도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운 여름이 시작되면 더욱 열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곧바로 전문가의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 경희샘한의원 구재돈 원장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라이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