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팬 여러분 잘 버텨주시길" 삼성 자가격리 용병 3인 근황은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라이블리 "꾸준히 실내 운동" 뷰캐넌 "틈틈이 투구폼 연구"
살라디노 "감각 익히기 연습"

"팬 여러분 잘 버텨주시고 잘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선수들도 팬 여러분들과 다 같은 마음입니다. 빨리 시즌이 개막해서 곧 만나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삼성라이온즈의 벤 라이블리, 데이비드 뷰캐넌, 타일러 살라디노 외국인 선수 3인방이 2주간 코로나19 자가격리 중 근황을 알려왔다.

이들은 귀국 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지만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정부 지침에 따라 외인 선수들에 대한 2주간의 자가격리 권고로 구단이 마련한 숙소에 머물며 '홈 트레이닝'을 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귀국한 선수들은 8일부터 격리가 풀려 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뜻하지 않은 격리지만 삼성 외인선수 3인방은 기타 치기, 영화 보기, 요리 하기 등 취미를 즐기면서 나름의 방법으로 자가격리 기간을 버텨내고 있다.

지난해 공격적인 투구로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라이블리는 자가 훈련 중간중간 기타를 치거나 게임을 즐기고 있다고 전했으며 뷰캐넌은 영화 마블 시리즈를 정주행했다고 한다. 살라디노는 한국 군만두가 너무 맛있어서 많이 요리해먹었다며 유쾌한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삼성라이온즈 벤 라이블리.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벤 라이블리. 김우정 기자

라이블리는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제한되다 보니 (자가격리 생활이) 재밌지는 않다. 팀에서 지원해준 실내용 헬스 자전거, 푸쉬업 , 스쿼트 등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들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피칭삭스를 이용해서 공 던지는 감각은 최대한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 있는 친한 선수들 역시)지금 상황으로서는 미국도 많이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미국에 있는 가족들이 가장 생각나고 걱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훈련 외에 생활에 대해서는 "아침은 항상 직접 요리를 해서 먹는다. 점심, 저녁은 보통 메뉴를 바꿔가면서 배달시켜 먹는데 면 요리가 특히 좋다. 기타를 치거나, 비디오 게임, 영화를 보면서 훈련 외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데이비드 뷰캐넌. 김우정 기자

뷰캐넌은 "원래 야외활동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인데 안에서 갇혀있는 느낌은 정말 괴롭다. 하지만 잘 이겨내고 있다"며 "던지는 손 끝 감각을 잊지 않기 위해서 집에서 피칭삭스를 이용해 공을 던지고 있다. 예전 등판 동영상을 보면서 투구폼도 많이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또 "영화 마블 시리즈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다 보기도 했다"고 했다.

삼성라이온즈 타일러 살라디노.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타일러 살라디노. 김우정 기자

살라디노는 유쾌한 모습을 잃지않고 잘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살라디노는 "빠르게 팀 공식 훈련에 합류하고 싶고 정말 밖으로 나가고 싶다"며 "요가도 하고 스트레칭도 했으며 다양한 감각들을 연습할 수 있는 루틴을 진행해 왔다. 또 다양한 창의적인 방법들을 고안해내는 등 최선을 다해 운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매일 아침 7시쯤 일어나서 미국에 있는 약혼녀와 통화한다. 미국의 상황에 대한 뉴스를 보는데 확진자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위생 도구 등 물품들이 많이 부족한 상황으로 전해들었다. 항상 조심하고 주변에 사랑하는 이들을 챙기는 것이 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들 외인 선수 3인방은 "시즌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에게 정말 힘들고 어려운 시간이다. 선수들도 팬 여러분들과 다 같은 마음이고 빨리 야구를 하고 싶은 마음이다. 같이 잘 기다린 후 빨리 시즌이 개막해서 곧 만나게 되었으면 좋겠다. 개막하는 날에 맞추어서 최상의 컨디션으로 준비를 해서 팬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지역스포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