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월드컵] '알잡' 러시아-사우디아라비아편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알고 보면 도움되는 잡설'  
우리 시각 15일 자정 경기
한 쪽은 보드카, 다른 쪽은 금식하며 응원하겠네

그라운드 밖 두 나라의 소소한 얘기 한두 토막을 전해 드립니다. 경기 전 알아 뒀다가 하프타임 때, 백패스가 자주 나올 때 끄집어내 화제로 삼을 만한 이런저런 것들이죠. 뉴스, 역사, 세계사의 한 장면 등 어디선가 들어봤음 직한 이야기들을 그날의 주요 경기가 있기 전 정리합니다. '알'고 보면 도움되는 '잡'설, '알잡'입니다.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는 최대 산유국간 대결이라 봐도 됩니다. 한 나라는 '오일머니'로 축구단을 사버린 사람으로 유명하고, 다른 한 나라는 '오일머니'로 국부를 운영할 정도니까요. 실제로 최근까지 세계 1, 2위를 다투던 산유국이 두 나라였습니다. 최근에는 셰일 에너지를 앞세운 미국이 두 나라의 틈을 비집고 들어와 1위 자리를 넘보고 있습니다만.

-사우디아라비아는 1948년 석유가 발견되면서 나라 전체가 오일머니로 돌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러고 보니 대구와 인연도 있네요. 오랜 기간은 아니지만 2012년 즈음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운영기관 사우디아라비아 통화청(SAMA)이 DGB금융지주의 대주주였었죠.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 이외의 민간인으로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세를 떨친 '로만 아브라모비치'로 대표되는 오일머니가 있습니다. 로만 아브라모비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 첼시의 구단주죠.

로만 아브라모비치. 출처=Coolspotters 로만 아브라모비치. 출처=Coolspotters

-이번 월드컵 대회에는 국가대표로 선발되지 않았지만 태권도를 배워서, 키가 엄청나게 큼에도 개인기가 뛰어나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어서 더 유명한 스웨덴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성을 헷갈려하는 이들이 적잖은데요. 실제로 '로만 이브라히모비치'라고 하는 사람 여럿 봤습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출처=네이버 인물정보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출처=네이버 인물정보

-두 나라의 개막 경기는 모스크바에서 현지시각 14일 오후 6시에 열립니다. 공교롭게도 두 나라의 경도가 같아요. 시간대가 같다는 얘기죠. 국제경기라지만 양국 국민들의 경기 시청이 편하기 그지없습니다. 그러나 세계 주류 소비량 1위의 러시아 국민들과 낮 동안 금식을 해야 하는 라마단(편집자 주-무슬림들이 행하는 약 한 달간의 금식기간. 해가 떠있는 동안 금식하고 해가 지면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의 끝자락을 견디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민들 간 '배꼽시계' 시간대는 다릅니다.

-올해 사우디아라비아의 라마단이 끝나는 시기는 14, 15일 즈음. 사우디아라비아 국민들의 힘이 가장 떨어진 날일지도 모르죠. 더군다나 라마단 끝나기 이틀 전 '권능의 밤' 철야 기도로 체력이 바닥나 있을 거라는데요. 14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될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 국민들은 겨우 TV 앞에 앉아 있을지도 모릅니다.

-다만 사우디아라비아가 이 경기에서 이긴다면 얘기는 달라지겠죠. 라마단이 끝날 즈음이기 때문인데요. 특히 라마단이 끝난 뒤 3일간 '이드알피트르'라는 축제를 열어 맛있는 음식과 선물들을 나누며 서로 격려한다고 합니다. 경기가 끝날 즈음인 오후 7시 50분쯤 사우디아라비아 국민들이 허기를 무릅쓰고도 거리로 뛰쳐나와 함성을 지를 것인지. 그저 해가 진 뒤 담담히 저녁식사에 몰입하고 있을 것인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경기는 우리 시각으로 15일 자정 시작합니다.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