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20년 끌어온 대구시 청사 이전 및 신청사 건립 문제…논란은 여전히 진행 중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10년 용역 당시 10곳 후보지 모두 검토했지만 장단점 뚜렷해

대구시청 이전 및 신청사 건립 문제는 벌써 20여년을 끌어온 해묵은 숙제다. 시청 이전지에 대해 지역마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부딪혔기 때문이다. 이는 대구의 도시 구조와 관련이 깊다. 대구는 구도심을 중심으로 방사형으로 뻗어나간 형태다. 이 같은 원형 도심 은 250만명이 사는 거대도시로는 유례를 찾기 힘든 독특한 구조다. 이는 시청 이전으로 도시 중심축과 발달의 양상이 근본적으로 변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20년동안 논의만 해온 신청사 이전 문제

중구 동인동에 위치한 시청 본관은 지난 1993년 6월 준공됐다. 주차장과 본관 건물 등 연면적 총 1만2천594㎡로 총 수용 정원은 910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도시 규모가 확대되고 시의 업무 세분화, 공무원 채용 증가 등이 겹치면서 오래지 않아 사무공간 부족 문제에 부닥쳤다. 때문에 준공 10년도 지나지 않은 2000년대 초부터 이전 논의가 불거지기 시작했다. 2006년 시는 신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까지 벌였지만 불경기 등을 이유로 1년여 만에 이전 논의를 무기한 보류했다.

이후 2008년 6월 경북도청의 안동 이전이 결정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시는 이듬해 12월 후보지 선정을 위한 용역을 발주하고 2010년 하반기까지 신청사 후보지를 결정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지역 간 이해관계가 얽히며 무산됐다.

과밀화된 청사 문제를 겪던 대구시는 2011년 보증금 61억원을 내고 교통국과 환경국 직원 340명을 동인동 동화빌딩으로 내보냈다. 또 2014년엔 시청 인근 호수빌딩 내 7개층을 보증금 23억원에 연간 임차료 4억2천만원에 빌려서 문화체육관광국과 정보화담당관실, 감사관실 등 직원 275명까지 추가로 이전했다.

경북도청이 안동으로 이전하자 시는 2016년 9월 두 곳으로 나뉘어 있던 별관 직원 모두와 본청 직원 일부를 옛 경북도청으로 통합, 이전했다.

◆후보지만 10곳 거론…장단점 모두 뚜렷해

지난 2009년 대구시가 발주한 시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 당시, 이전 예상 후보지로 10곳이 거론됐다. 이전 후보지에는 ▷현 청사 자리 ▷동부소방서 일원 ▷북구 갑을방직 동편 ▷북구 시민운동장 일대 ▷달성군 화원읍 구라리 ▷남구 대구교대 ▷수성구 어린이회관 ▷달서구 두류정수장 ▷달서구 두류야구장 ▷북구 경북도청 등이 검토 대상이었다.

입지들은 장단점이 뚜렷했다. 현 청사 자리(예상 사업비 2천913억원)는 역사적 상징성을 갖고 있지만 도심 특성 상 추가 부지 매입 비용이 부담스러웠다. 동부소방서(예상사업비 3천558억 원) 역시 동대구역세권 개발과 시너지효과가 기대됐지만 주변에 대형 빌딩이 많아 부지 매입 자체에 난관이 예상됐다.

시민운동장(예상사업비 4천982억 원)은 대구오페라하우스와 가까워 문화예술도시로서 위상은 높일 수 있었지만 대체시설 마련이 문제였다. 갑을방직 동편(3천675억 원)과 구라리 일대(4천150억 원)는 모두 낙후지역 개발이 강점이었지만, 갑을방직 동편은 주변 근린생활시설 입지 등 추가 검토가 필요했고, 구라리는 접근성이 크게 떨어졌다.

대구교대(3천342억 원)는 접근성은 좋았지만 학교 이전계획이 없었고, 어린이회관(3천162억 원)과 두류정수장(2천496억 원), 두류야구장(2천653억 원)은 쾌적한 행정서비스는 제공할 수 있지만 공원 해체에 대한 부담과 교통혼잡 우려가 걸림돌이었다.

◆경북도청터 활용 문제 두고 갈등 증폭

신청사 문제는 권영진 시장이 당선 직후 임기 내 결정을 약속하면서 다시 급물살을 탔다. 특히 2016년 경북도청 이전과 함께 옛 도청 건물로 대구시 전체 조직의 절반이 넘는 38개 부서, 916명이 자리를 옮기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시청의 도청 터 이전 문제는 기획재정부와 지역 국회의원이 제동을 걸면서 벽에 부닥쳤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대구시청이 옛 도청 자리로 이전하면 도심공동화 현상이 우려된다. 기획재정부와 문화체육관광부도 시청 이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자 갈등이 증폭됐다. 권 시장은 "신청사를 어디에 둘 지는 대구시민이 결정한다. 기재부나 특정 국회의원이 방해할 일이 아니다"고 반발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올해 도청 터 매입 계약금 성격으로 211억원이 배정된 건 신청사와 무관하게 시민 숙원사업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