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출범 초읽기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일 경주 관광공사에서 공식 출범식 개최

'경북형 관광 청사진'을 제시할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출범 초읽기에 들어갔다.

경상북도는 20일 경주 경북문화관광공사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경북 23개 시장·군수, 혁신위원, 관계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문화관공공사 출범식을 갖는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두 광역단체장과 자치단체장은 경북 관광을 위한 비전 선포와 동시에 관광 활성화 다짐하는 워크숍을 여는 등 경북문화관광공사의 본격 출범을 대내외에 알린다.

경북문화관공공사는 이 도지사가 내놓은 '관광 산업 활용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란 공약을 시행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다. 또 대구시와 경북도가 관광기금을 함께 출연하는 만큼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협력을 상징하는 대표 기관이기도 하다.

2012년 설립된 경북관광공사는 문화관광판매 기능 보강과 특화상품 산업화를 위해 지난 1월 경북문화관광공사로 조직·명칭을 변경한 바 있다.

경북도는 이날 경북문화관광공사 공식 출범과 함께 마케팅 기능을 대폭 강화하는 조직 혁신을 꾀한다. 현재 1실 3처 1지사 14팀 정원 118명으로 구성된 조직을 2본부 5실 15팀 151명으로 확대한다.

6월 임기 만료인 A 전무가 지난 11일 사임함으로써 향후 공석이 되는 본부장(임원) 두 자리를 맞춤형 인사로 채워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복안이다.

특히 신설되는 마케팅 본부는 맞춤형 경북 관광의 청사진을 그리는 한편 경북 전체 관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세부적인 조직 구성은 다음 달 초 '관광공사 조직진단 용역 결과'를 토대로 행안부 승인을 얻어 마무리한다는 수순이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내고장부터 돌아보는 '우리고장 찾기' 운동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국내 관광객 2천만 명을 유치하고 외국인 관광객 중 10%가 경북을 방문하도록 하겠다"며 "도정의 핵심 사업인 '관광 경북'이란 큰 그림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