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바지 발견…휴대전화도 함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실종자 배혁 구조대원이 입었던 바지로 추정
사고 28일째 실종자 추가 발견 소식 없어

27일 독도 인근 해역에서 발견된 바지.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27일 독도 인근 해역에서 발견된 바지.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제공

독도 소방헬기 추락사고 인근 해역에서 27일 오전 실종자 것으로 추정되는 바지가 발견됐다. 사고 한 달이 다 돼가지만 실종가 추가 발견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에 따르면 해군 광양함 무인잠수정(ROV) 등을 활용해 수중수색을 한 결과 이날 오점 0시 5분쯤 사고 헬기 동체가 발견된 곳에서 789m 떨어진 지점에서 실종자 배혁(31) 구조대원이 입었던 것으로 추정하는 바지를 발견했다.

바지를 발견한 직후 반경 100m 구역을 정밀 탐색했으나 다른 특이 물건은 발견하지 못했다.

오전 2시 15분쯤 인양한 바지 주머니에는 장갑, 휴대용 랜턴, 보조 배터리, 나이프, 휴대전화 등이 들어있었다.

지원단은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인근 바다로 떨어졌다.

수색 당국은 4명 시신을 수습했으나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B(46)씨 3명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고 발생 22일 만인 지난 21일에는 사고 헬기 꼬리 부분을 인양해 사고 원인 규명에 중요한 역할을 할 블랙박스를 회수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