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TK 정치권 "유시민 씨, 제발 그 입 좀 다물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유튜브 망언 강력 비판…주호영 "무고한 사람에게 고통 줘"
강효상 "궤변으로 문재인 정권 결사 옹위"

가나다 순 가나다 순

지역 정치권이 26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25일 유튜브를 통해 "대구경북은 (신천지) 시설 폐쇄도 하지 않고 신자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적 행정력 발동도 하지 않고 있다. 그냥 눈물 흘리기 직전의 표정을 하면서 신천지에 협조해 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며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싸잡아 비난했다.

이에 대해 주호영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수성을)은 '유시민 씨, 제발 그 입 좀 다물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유시민 씨의 눈과 머리와 입은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다"며 "혼자만 떠든다면 누가 뭐라 하겠냐마는 무고한 사람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으니 그게 문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병했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감염원을 차단했으면 국내 전파를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중국 국적 감염자는 6명' 운운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마치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반박했다.

강효상 통합당 의원(비례)도 "코로나19의 발원지는 중국이고 유 씨가 감싸고 돌지 못해 안달인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사태의 총책임자"라며 "시진핑 주석 방한 눈치 속에 중국발 감염원을 철저히 막지 않았고 위생용품 물량 조절에도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유시민은 기상천외한 궤변으로 문재인 정권을 결사 옹위하고 추종자들에게 논리적 피난처를 제공해주는 사이비 교주이며 그의 혓바닥은 추종자들의 신념을 방어해주는 일종의 교리와 같다"며 "신천지를 욕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예비후보들도 유 이사장 비판에 동참했다.

강대식 예비후보(동을)은 "위로는 고사하고 대구 시민들의 자존심 짓밟고 가슴에 상처를 주는 분이 과연 TK를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느냐, 분노마저 느낀다"고 했다.

이인선 예비후보(수성을)는 "유 이사장은 TK가 고향이 아닌가. 고향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했고, 강연재 예비후보(북을)는 "유시민식 '말로 여론 조장해 문 정권 기여하기'가 또 발동했다"며 "교묘한 말로 '문재인 옹호와 대구 책임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도건우 예비후보(대구 중남)도 '유시민은 더 이상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마라!'는 성명을 통해 "유 이사장은 대한민국과 대구시민을 향해 용기와 희망을 주지는 못할망정 코로나19 사태의 정치적 희생양을 만들어 몰아가기에 바빴다"면서 "유씨 당신이 관심병 환자가 아니라면, 더 이상 역사의 죄인이 되지 마라"고 일갈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