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안철수 '야권 반문(反文) 연대'에 사실상 참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지역구 후보 내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4·15총선에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고 비례공천만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4·15총선에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고 비례공천만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28일 선언했다. 정부·여당 심판론을 내걸고 사실상 '야권 반문(反文·반 문재인) 연대'에 동참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오늘의 결정이 이번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언급, 야권 연대 전선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분망히 했다. 그동안 미래통합당과의 통합이나 선거연대 가능성과 관련해 일관되게 "통합도 연대도 없다"고 부인해왔던 안 대표였지만 이날 전격적으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선언, 통합당과의 연대를 우회적으로 수용한 셈이다. 통합당은 비례대표를 내지 않기로 한 대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만든 상태다.

그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께선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야권 후보'로 표현했지만, 사실상 통합당 후보에 투표해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지역구는 통합당에, 그 대신 국민의당은 정당투표를 흡수해 '반문 연대'를 성사시키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안 대표가 지역구 후보 공천을 포기한 것은 국민의당 지지율이 바닥에 머무는 현실론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미 적지 않은 안철수계 인사들이 통합당에 들어왔으며, 안 대표의 이날 선언으로 통합당으로의 합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