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주성영 "홍준표 대구를 떠나라"…후보 사퇴 촉구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제공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제공

주성영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이 6일 홍준표 대구 수성을 무소속 후보를 향해 "문재인 정권심판의 대의를 저버린 홍준표(후보)는 대구를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대구시당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 심판 속에서 홍 후보가 대통령 꿈을 실현하겠다고 수성을로 나온다고 하는데 그것은(대선출마는) 2년 뒤에 하라. 또 이인선 후보를 두고 2년 뒤에 국회의원하라고 하는데 홍 후보가 2년 뒤에 하세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가 실제 고향을 두고 본인이 공부했던 대구를 고향이라 주장하는 점, 문재인 정권 심판을 주장하면서 통합당 후보 등 뒤에서 총질하는 점 등 모순점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3대 따발총 가운데 유시민·박지원은 야당을 겨눠 쏘지만, 홍준표 따발총은 아군 적군 구분 없이 좌충우돌 총질로 품격이 떨어진다"라고도 했다.

주 위원장은 당초 북구을 선거구에 무소속 후보로 등록했다가 공식 선거 운동 전인 지난달 31일 불출마를 선언했고, 통합당은 그를 대구시당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