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경주시, 日에 방역물품 지원…네티즌 비난글 폭주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경주시 홈페이지에 "경주 여행 안 가", "왜 세금으로 일본 돕나"
"경주시장 엄벌하고 파직시켜달라" 靑 국민청원도

경주시가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일본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이 경북 경주시가 보낸 방역물품을 받은 후 '감사합니다'란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 연합뉴스 경주시가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일본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이 경북 경주시가 보낸 방역물품을 받은 후 '감사합니다'란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 연합뉴스

경북 경주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방역물자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방역 물자 지원에 나섰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이 경주시청 홈페이지에 비난글을 쓰거나 경주시장을 파면시켜달라는 국민청원을 올리는 등 불만을 폭발시켰다.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시는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천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5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주낙영 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며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은 중요하지 않고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코로나19 이전 일본이 한국을 어떻게 대했는지 잊었느냐"며 경주시를 일제히 비난했다. 네티즌들은 경주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다시는 경주 여행을 가지 않겠다", "경주시장은 대한민국 국민 맞는가", "왜 세금으로 일본을 돕느냐"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또 "일본에 코로나 용품지원한 경주시장을 엄벌하고 파직시켜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도 올라온 상태다.

주낙영 시장은 이같은 반응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토착왜구다, 쪽발이다, 정신 나갔냐, 미통당답다 등등 평생 먹을 욕을 다먹은 것 같다"면서 "반일감정이 팽배한 이 시점에 굳이 그런 일을 했느냐는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면서도 시민들께 이해를 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이번 방역 물품 지원은 상호주의 원칙 하에 지원하는 것"이라며 "2016년 지진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을 때 우리 경주는 일본을 비롯한 해외 자매·우호도시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