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차비·숙박비 보상은?" 대구힙합페스티벌 14시간 전 취소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2019 청년 대구로 청춘 힙합페스티벌' 취소 공지.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2019 청년 대구로 청춘 힙합페스티벌' 취소 공지.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7일 낮 12시부터 대구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청년 대구로 청춘 힙합페스티벌'(이하 대구청춘힙합페스티벌)이 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을 이유로 취소됐다.

그 취소 통보 시점이 현재 논란이다. 행사 개최 전날 밤, 정확히는 만 하루도 되지 않는 14시간쯤 전에 나왔기 때문이다. 관련 내용을 담은 기사는 온라인에 6일 오후 9시 55분쯤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심야에 벌어진 일이기에 일찍 잠든 예매자들은 공연 당일 아침에야 취소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에서도 6일 오후 '최종 공지, 예정대로 진행'이라는 공지를 올렸다가, 한밤중 '대구광역시의 일방적 취소 통보로 취소됐다'는 공지를 올리는 등 혼선을 빚었다.

이어 7일 오전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에는 주최사 '소셜런투유' 대표 손국원 씨의 장문의 해명글이 게재됐다.

'소셜런투유' 대표 손국원 씨의 행사 취소 관련 해명 글.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소셜런투유' 대표 손국원 씨의 행사 취소 관련 해명 글.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이처럼 늑장으로나마 대응과 해명이 이어지고 있지만, 티켓 예매자들의 피해는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다.

티켓값이야 '당연히' 환불이 되지만, 타지에서 미리 대구를 찾았던 예매자들의 경우 차비와 숙박비 등 관련 경비를 이미 지출해버렸기 때문이다.

이에 온라인에는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세종시에서 자녀 등 4명을 데리고 대구청춘힙합페스티벌을 보기 위해 대구를 찾았다는 한 가장은 "아이들의 실망한 모습을 보니 아빠로서 잘못한 것 같고 할 말이 없다"며 "KTX, 숙박 등 경비 50만원만 대구에 버리고 간다"고 했다.

현장에서 줄을 서기 위해 전날 밤 대구에 도착했던 한 예매자는 "첫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간다"며 "교통비가 티켓값의 2배나 들었다"고 했다.

한 시민은 "태풍 북상 및 전국이 영향권에 든다는 소식은 며칠 전부터 뉴스에 나오고 있었다. 행사 취소를 대구시와 주최사가 미리 결정할 수 있었다"며 "예매자들만 돈과 시간을 날렸다"고 했다.

티켓값 외 관련 추가 발생 비용 보상에 대해서는 대구시 달구벌콜센터 053)120 으로 문의해달라고 주최사가 공지했는데, 경비 지출 내용을 증빙해야하는 불편은 예매자들이 겪어야 할 추가 피해인 셈이다. 또한 어느 정도 수준의 보상이 이뤄질 지 현재 명확히 제시돼 있지 않고, 영수증 등 증빙 자료가 남지 않는 소소한 경비 지출의 경우 자칫 보상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또한 달구벌콜센터는 대구시 관련 다양한 민원을 소화하는 창구인데, 원활한 맞춤형 대응을 위해 대구청춘힙합페스티벌 관련 연락 창구가 따로 마련돼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9월 3일 공연장 설치 사진을 게시한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9월 3일 공연장 설치 사진을 게시한 청년대구로청춘힙합페스티벌 페이스북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음악·공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