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6·13 지방선거 잠정 투표율 60.2%, 23년 만에 60% 돌파했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초등학교 교육문화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아빠가 투표하는 사이 아이가 기표소의 가림막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초등학교 교육문화관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아빠가 투표하는 사이 아이가 기표소의 가림막 밖으로 얼굴을 내밀고 있다. 2018.6.13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를 넘어서며 역대 지방선거 가운데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를 진행한 결과 최종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2천584만1천740명이 참여했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보다 3.4%포인트 높은 수치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3년 만이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9.3%(109만2천500명)로 가장 높았다. 전남은 4년 전 지방선거에서도 65.6%로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었다. 이어 제주(65.9%·35만1천110명), 경남(65.8%·181만9천856명), 전북(65.3%·99만7천228명) 순이었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9.9%·경기 57.8%·인천 55.3%)의 투표율은 모두 60%를 넘지 못했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두 번째로 최저 투표율 지역은 대구(57.3%·117만2천495명)로 집계됐다.
나머지 광역시를 보면 부산 58.8%(172만7천730명), 광주 59.2%(69만4천252명), 대전 58.0%(70만6천882명), 울산 64.8%(61만883명)를 각각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은 60.7%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경북 한 곳에서만 치러졌던 지난해 4·12 재보선 당시 최종 투표율(53.9%)보다 6.8%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역구별로 보면 전남 영암·무안·신안(71.5%)이 유일하게 70%를 돌파했고 이어 경북 김천(69.9%), 울산 북구(65.6%), 충북 제천·단양(63.3%) 순이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