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쪼그라든 한국당 당사 축소 이전... 축소된 살림살이 여실히 보여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가운데) 등 당직자들이 영등포 당사로 이전하기 위해 현판을 떼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가운데) 등 당직자들이 영등포 당사로 이전하기 위해 현판을 떼고 있다. 연합뉴스

바닥을 치고 있는 지지율만큼이나 살림살이도 쪼그라든 자유한국당이 중앙당사를 축소, 이전했다.

한국당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양빌딩에서 영등포 우성빌딩으로 당사를 옮기고 현판식을 가졌다. 여의도 한양빌딩은 1997년 김대중 전 대통령을 시작으로 3명의 대통령을 배출해 '명당'으로 불려왔다. 한국당은 2007년부터 11년간 한양빌딩을 당사로 쓰면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연속으로 배출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과 지난해 대선 패배, 6'13 지방선거 참패로 한국당은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고, 결국 중앙당 슬림화 등 당 쇄신 차원에서 당사 이전을 결정했다. 한국당은 임대료가 저렴한 건물을 물색하던 중 한국당 지지자 소유의 우성빌딩을 소개받았고, "시세보다 싸게 주겠다"는 소유주 말에 따라 이전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 영등포 당사는 국회에서 자동차로 5∼10분가량 떨어진 곳이다. 멀다고는 할 수 없지만 중앙정치의 상징인 여의도를 떠났다는 점에서 기울어진 당세를 여실히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국당이 여의도를 떠난 것이 처음은 아니다. 2002년 한나라당 시절 16대 대선 패배에 이은 '차떼기 파동'으로 2004년 여의도 국회 앞 당사를 매각한 뒤 3개월 동안 천막당사에서 지내다 강서구 염창동으로 당사를 옮긴 적이 있다. 염창동 당사에서는 약 3년간 머물렀지만 국회에서 승용차로 20분쯤 걸리는 곳이라 의원들은 물론 당원들도 찾지 않아 '창고'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제2야당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주요 정당은 모두 여의도에 중앙당사를 두고 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