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카카오 카풀 반대' 택시기사 또 분신…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 대화 파행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분신한 택시기사가 구급차로 후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한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했다. 분신한 택시기사가 구급차로 후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 대화에서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왼쪽)과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이 어색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 대화에서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왼쪽)과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이 어색한 표정으로 앉아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택시운전사가 분신을 기도하는 일이 11일 또 발생했다.

카풀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의 3차 대화는 결국 협의점을 찾지 못하고 중단됐다.

11일 국토교통부와 국회, 택시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국회에서 사회적 대타협기구 3차 대화가 진행됐다.

3차 대화에서는 택시에 플랫폼 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앞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택시에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택시의 우버화'와 '단거리 콜비' 도입을 거론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협의 과정에서 택시업계가 여전히 플랫폼 업계의 카풀 서비스 전면 중단을 촉구하면서 '카풀 불법화'를 대화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큰 진전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택시기사가 카카오 카풀서비스에 반발하며 또다시 분신을 시도했다.

이날 오후 3시 50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서울 개인택시 강남조합 소속 60대 택시기사 김모(62) 씨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가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협의 분위기가 급속도로 냉각됐고 황급히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 카풀과 관련한 택시운전사 분신은 이번이 세번째다.

앞서 작년 12월 10일에는 최모(57) 씨가 국회 앞에서 분신했고, 뒤이어 지난달 9일 임모(64) 씨가 스스로의 몸에 불을 질렀다. 이들 모두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이날 또다시 택시기사의 분신 사고가 발생하면서 앞으로도 쉽지 않은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