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여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강행 의사 비치자 야권 강력 반발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15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15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당이 주식 과다 보유와 매매 논란을 빚은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려 하자 야당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상 1차 시한인 16일까지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은 이뤄지지 않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 부부의 주식 보유나 매매에 불법 정황이 없었다며 임명 강행 움직임을 보인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중대한 흠결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전문가도 논란이 될 위법성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에 대해 한국당이 제기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공세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순례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가운데는 김순례 최고위원. 연합뉴스

여당이 임명 강행 의지를 비치자 야당은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 과반이 반대하는 오기 인사를 강행하려 하느냐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이 후보자의 적격성에 대한 여론조사를 한 결과 '부적격' 응답이 54.6%로 '적격' 응답(28.8%)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의 주식 투자 의혹이 심각한 결격 사유로 지적되고 있는데도 청와대는 임명을 강행할 움직임을 보인다"며 "이 후보자를 즉각 사퇴시키고 청와대 인사라인 전체를 물갈이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법관의 명예 헌법재판관으로서 매우 부적격한 태도에 대해 본인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답"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 더 오기 인사를 관철하지 말아 달라고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이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상 기밀누설 혐의 등으로 대검찰청에 고발하며 공세를 한층 강화했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