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장제원, 황교안·나경원 공개 비판…"제왕적 지도부, 온통 이미지 정치뿐"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국회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

지난 4월 30일 새벽 선거제도 개혁안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된 후 자유한국당 장제원 간사가 심상정 위원장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월 30일 새벽 선거제도 개혁안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된 후 자유한국당 장제원 간사가 심상정 위원장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대오각성해야 한다며 공개 비판했다.

12일 장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다.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에 충정을 갖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했다.

황교안·나경원 '투톱'의 당과 원내 운영 방식이 독선적 스타일이라고 꼬집은 것이다.

이어 "국회의원들 페이스북에는 온통 지역구에서 구민과 악수하는 사진만 넘쳐난다.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며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데도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이 사라진 지 오래"라고 했다.

장 의원은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 정말 싸우려고 한다면 결기를 갖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아니면 국회 문을 열어젖히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라며 "우리가 지금 국민에게 주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 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