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여야 5당 대표 청와대 회동 18일 오후로 합의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일본 수출 규제 논의가 핵심 논의 의제이지만 안보라인 교체 요구 등 야당의 공세 나올 수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책 등과 관련, 여야 5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을 18일 열기로 합의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박맹우 자유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과 대표들의 회동을 18일 오후 4∼6시에 열기로 합의했다. 청와대 역시 여야 간 합의대로 회동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회동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각 당 비서실장, 대변인이 배석할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청와대 참모진과 국무위원이 참석해 여야 대표들에게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회동과 관련, 16일 "민생투쟁대장정을 다니면서 보고 들은 서민의 아픔과 고통, 힘든 삶, 무너져가는 경제 실정을 이야기하고 '좀 제대로 해달라. 잘못된 정책 있으면 바로 고쳐달라' 요구하려 한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