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에 정치권 엇갈린 반응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여당·민주평화당·정의당 “검찰개혁 완수하라”
한국당·바른미래당 “인사청문회 무슨 소용, 거짓말하는 총장 신뢰 못 해”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자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윤 총장에게 시대적 과제인 검찰 개혁을 완수할 것을 주문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회에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음에도 임명을 강행했다며 "국회를 무시한 처사"라고 반발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윤 신임 검찰총장이 투철한 사명감과 강직함으로 국민의 숙원인 검찰개혁을 완수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왜하느냐 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며 "국회와 국민 이야기를 듣지 않겠다고 다시 한편 표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거들었다. 오 원내대표는 "검찰총장은 인사청문회에서 국민 앞에 대놓고 거짓말을 하고, 대통령은 그런 검찰총장을 위해 대놓고 국회를 무시하는 진풍경이 연출된 것"이라며 "거짓말을 하는 검찰총장의 개혁을 누가 신뢰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여당에 힘을 보탰다.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윤 신임 검찰총장이 시대적 과제로 떠오른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평가하며 환영한다"며 "무엇보다도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 총장의 소신을 믿는 국민들이 많다는 점을 가슴에 새기고 국민에게 충성하는 검찰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윤 총장에게 주어진 가장 큰 과업은 검찰 개혁이고, 검찰 개혁은 촛불을 든 국민들의 명령"이라며 "국민들이 안겨준 기회인 만큼 국민의 뜻에 충실히 복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저작권,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