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홈으로

윤재옥 "강성 노조 바로 잡아 지역 경제에 보탬 되겠다"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폰트사이즈다운 폰트사이즈업
윤재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윤재옥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자유한국당 강성귀족노조개혁특별위원회를 이끌 윤재옥 국회의원(대구 달서을)이 "정치 차원에서 강성노조를 바로 잡아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대구경북 경제에도 활력이 돌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12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윤 의원을 강성귀족노조개혁특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13일 윤 의원은 매일신문 기자와 통화에서 "대구경북의 기업가들이 아우성일 정도로 사업 환경이 매우 좋지 않다. 일본과 관계를 비롯해 대외 여건이 나쁜데다 노동 생산성도 낮아 지역의 제조업체 등이 외국으로 나갈까, 사업을 접을까 고민 중이다"며 "이럴 때 노사관계만이라도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면 대구경북 경제에 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고임금에 각종 복지를 누리면서도 더 많은 것을 얻으려 파업을 일삼으며 기업의 사업 의욕을 떨어뜨리고,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있는 노동자에게 상실감을 주는 대기업 노조를 '강성귀족노조'로 정의했다.

그는 "강성귀족노조가 법을 경시하고 공적 책임을 소홀히 하는 점, 노동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점 등을 정치 분야에서 해결해 준다면 대기업 협력업체가 많은 지역 경제에도 반드시 긍정적 '낙수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동 운동 경험이 없는 윤 의원이 노동계의 반발을 누그러뜨리면서 당이 원하는 성과를 낼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나온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지난해 원내수석부대표를 하면서 동료 의원들이 어떠한 역량을 가졌는지 잘 파악했다. 일할 수 있는 분을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제 부족함은 메워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강성귀족노조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대안을 제시하고, 그들 스스로 자정에 나서도록 하는 것이 앞으로 특위가 할 일이다. 이를 위해 현장은 물론 여러 전문가의 견해도 들으며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에서 매일신문 구독하기

매일신문 '네이버TV' 바로가기

매일신문 'Youtube' 바로가기

관련 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정치일반 기사